이사모 게시판 우리들의 이야기
우리끼리 Q&A
치아교정 일기
이사모 쿵쿵따
치아교정 에세이
브이라인 따라잡기 턱수술 물어봐
전문의 상담실 철사맨에게 물어봐
치과질환 물어봐
이사모 사진방 정모 사진방
뭐 먹고 사니?
스타들의 치아교정
꾸미기 상점 닉네임 꾸밈 가게
입속 꾸밈 가게
얼굴기형환자후원회 후원회 소개
활동내용소개

병원탐방기 초보자 가이드 북 이사모 카툰 이벤트 시린파랑,민경,소라의 교정일기 블로그 등록 이웃 맺기


1편! 전체 분위기 후기 올린거  보실려면,

아래 주소를 클릭해주시면 됩니다.

http://www.esamo.co.kr/gal_dica/522435

 

1편 보신 후에 지금 페이지에 것들 보시면 이해가 더 빠르실 겁니다.

 

지금 부터 보여드리는 것은 그날의 세부컷들을 넣은 것임으로,

1편을 보지 않으셨다면 약간 이해불가일거 같네요.

"어? 애네들이 왜 이러고 놀지? "라고 생각하실 수도...

 

정리하자면,

1편은 대외적인 후기의 모습!

2편은 디테일한 우리들의 정모 현장 레알 공개!!!

 

----------------------------------------------

자 그럼 이제 디테일 우리끼리 완결편 공개합니다.

 

철퍼덕정모-2.jpg

철퍼덕정모-3.jpg

철퍼덕정모-4.jpg

 


첨부
profile

교정은 부의 상징입니다. 돈없으면 교정 하고 싶어도 못하니 부의 상징인거죠!

그러니 교정기 노출을 절대 두려워 말지여다!

어차피 해야되는거면 즐겁게 교정하시구요, 절대 위축되지 마십시요!!!

내가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야 보는 사람도 교정에 대해서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손으로 입을 가리거나 입술에 힘을주고 교정기 안보이게 말하는 습관은,

보는 사람이 더 불편하니까 당당하게 하시구욤!

병원에 대한 믿음이 커야지만 교정후에 만족도도 높아지는 법입니다.

내가 좋아서 선택한병원 이라면 끝까지 믿고 따라가도록 합니다.

그것이 즐교하는 지름길 입니다. 아셨죵???  ^^*

 

저는 2013년 2월 28일 부로 이사모에서 모든 권한을 "나나링고"님에게 부여 하였습니다.

3월1일 부터는 나나링고님께서 이사모 행동대장. 즉! 운영자가 되시는 거구요~

저는 지금처럼 자주는 이사모에 못올것 같으니 혹여 질문있으신 분들은 카톡주세요.

다른걸로 소통은 하지 않겠습니다. 카톡주시는게 제일 빠름 ㅋㅋㅋ

카톡ID: rain2161

 

나나링고님 앞으로도 많은 교정인과 예비교정인들을 위해서 청렴한 이사모 부탁해욤.

당신의 능력을 믿어요. 나나링고 만쉐이~~~ ^^*

 

나의 행운이 항상 당신과 함께하길...



[레벨:0]id: 이별군이별군

2012.09.28 01:27:34

으잌ㅋㅋㅋㅋ세월이 조금 지났네요 ㅋㅋㅋㅋㅋ무려 2011년 정모! 자료 안 없애시고 이렇게 올리시다니 파랭님 정말  대단하세요ㅋㅋㅋ 아 와이어에 음식물 안 끼는 노하우는 없나요ㅠㅠㅋㅋㅋ

profile

[레벨:0]id: 시린파랑

2012.10.01 12:26:53

기초적인 자료는 그당시에 후기 올렸구요,

지금 올린건 디테일샷 궁금하실까 해서 올려본거구요~

시간만 많으면 더 보여드릴게 많은데 맨날 시간에 쪼들리네여~

이게 보기보다 손이 많이 가는 작업이라서 저만큼 해도 하루 금방 다가요 ^^;;;

 

음식물 안끼는 노하우는...

일단 식이섬유 많은 음식은 피하시는게 좋구요,

그다음엔 어금니로 밀어넣어서 음식을 드세요.

그러면 아무래도 앞쪽보다는 안보이는 뒤쪽에 음식이 끼니깐  그나마 낫다는거~~~

그리고 먹으면서 물을 계쏙 먹어서 낄틈 없이 행궈주면서 먹는 요령???ㅋㅋㅋ

 

와이어가 있는 이상 음식물이 와이어에 안낄 수는 없고...

그냥 저정도의 요령을 부려보는 수 밖에는...ㅠ.ㅜ

 

대신 이사모 정모 나오시면,

와이어에 끼거나 말거나,

말하다가 입밖으로 음식 튀어나오거나 말거나 ~ ㅋㅋㅋ

눈치보지 않고 마구 먹어도 된다는거~~~

 

이사모 정모에서 뵙습죠!!! ㅋㅋㅋ

기다리겠쉼다!!!

[레벨:0]이여사

2012.10.08 09:58:33

오호~~~드디어 올려주셨군요~ㅋㅋㅋ 나 완전 싹싹 가려졌어 대박!!!! 완전쪼아!!!ㅋㅋ

정모 또하고 싶어요~~!!!

profile

[레벨:0]id: 시린파랑

2012.10.23 12:50:26

걱정말엇~

곧 또 우린 만나게 될것이야!

정모는 늘 열려있으니 참석하기만 하쇼!

내가 어테든 신나게 놀아 줄터이니까~ 응캬캬!!!

언니 믿지?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진 사이즈는 550 이하로 , 파일명은 영문.숫자로 등록해주세요★ 시린파랑 2009-08-27 51243

[정모후기] 2014년 9월, 을왕리 1박2일 이사모 정모!! file [24]

  • 이사모운영자
  • 2014-09-22
  • 조회 수 12333

음.. 정모후기.. 너무 뜸들였나봐요.. 작성하다가 바로 창 닫아버리면.. 다음 로그인 해서 글쓰기 할 때 자동으로 불러와지는 이사모 사이트를 믿고... 거의 반 썼던 후기를 이어가겠다는 즐...

★2014년 깜짝벙개 2탄★ in 강서구청 사거리 file [19]

  • 나나링고
  • 2014-04-06
  • 조회 수 13115

어우.. 어제 일 하다가 중간중간 사진 보정하고.. 자정쯤 올리려고 글쓰기 버튼을 꾸욱, 제목을 딱 쳤는데!! 사진을 불러오기도 전에 동생님이 막걸리 한병을 딸랑딸랑 흔들며 고개를 내밀지 뭐에요.. ...

★2014년 깜짝벙개 1탄★ 레드썬, 센캐지요, 나나링고 file [13]

  • 나나링고
  • 2014-02-11
  • 조회 수 13211

그러니까.. 지난주 큼요일이었습니다. 레드썬님, 센캐지요님과 깜짝 벙개가 있었어요!!! 으하하 그러니까.. 제가 주최한 건 아니구요~ 지요님 초대를 받았슴더!! 히히 :D ...

[스페샬 병원 정모] 예비교정인들을 위한 정모 file [16] [1]

  • 시린파랑
  • 2012-11-01
  • 조회 수 13337

20111126- 철퍼덕 정모 2차분 디테일샷 완결편!!! file [4] [2]

  • 시린파랑
  • 2012-09-26
  • 조회 수 12131

1편! 전체 분위기 후기 올린거 보실려면, 아래 주소를 클릭해주시면 됩니다. http://www.esamo.co.kr/gal_dica/522435 1편 보신 후에 지금 페이지에 것들 보시면 이해가 더 빠르실 겁니다. 지금 부터 ...

[정모3탄]120622-씹고!뜯고!맛보고!즐기고! file [16] [1]

  • 시린파랑
  • 2012-07-06
  • 조회 수 10882

기다리시던 정모 3탄 나갑니다. 고고씽!!! 협찬받은 제품을 회원님들 나눠 드리기 전에 준비작업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안봐도턱샘은 너무 마싯게 드시기만 하시고, 나 안도와주시긔~~~ ㅋㅋㅋ 워낙 안봐도턱샘도 동...

[정모2탄]120622-씹고!뜯고!맛보고!즐기고! file [10] [1]

  • 시린파랑
  • 2012-07-03
  • 조회 수 10541

등장 하시자 마자 알아서 자기소개 부터 씩씩하게 하신후, 열열한 "지랄을해요"님의 환호에 못이겨, 지랄을해요님의 안경으로 환호를 받으시며~ ㅋㅋㅋ 턱관련상담 시작을 하셨습니다. ^^ 이건 예정에 없던것...

[정모1탄]120622-씹고!뜯고!맛보고!즐기고! file [17] [1]

  • 시린파랑
  • 2012-07-02
  • 조회 수 10378

다른 회원님들의 후기 보시면서 제가 올릴 디테일한 후기 오래 기다리셨죠? 아오~ 좀 더 재밋게 생동감 넘치게 만들려고 뜸 좀 들였숨돠~ 그릇타면 이제 그날 그 현장 속으로 go!go!! 늦으면 짤탱 없이 '...

20111126- 철퍼덕 정모 수박 겉핥기 샷! file [34] [1]

  • 시린파랑
  • 2011-12-27
  • 조회 수 12459

지금 이건 일단 1차 분만 보여드림. 포토샵 작업이 사진 고르고 내용 만들기가 생각보다 어려워서, 이거 볼땐 금방이라도 만드는덴 아이디어 구상하고 할려면 몇일 걸려요... 곧 2차분 그리고 그녀들의...

<행복한치과> 얼떨결에 진료 후기~ 푸히히~ file [3]

  • 시린파랑
  • 2011-08-11
  • 조회 수 16124

행복한치과 원장선생님께서 상의하실 일이 있다 하셔서 부름을 받고 달려갔습니다. 친절하신 원장님 께서는 일단 식사부터 하자시며, 식당으로 저를 인도(?) 하시고~ 제가 먹는거에 약한건 어찌 아셔가지구 ㅋㅋ...